관음법문
관음법문 수행자가 많을수록 지구 분위기는 좋아진다

현재 많은 사람들이 관음법문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가장 기쁜 소식입니다. 왜 그럴까요? 왜냐하면 보다 많은 사람들이 관음법문을 수행하면 지구의 분위기는 보다 좋아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살아남지 못 할지도 모릅니다. 지금의 분위기는 아주 심각합니다.

많은 강대국들이 핵무기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한 사람이 단추를 누르기만 하면 지구 전체가 파괴될 수도 있습니다. 전쟁이 일어날 때까지 기다릴 것도 없습니다. 어느 날 더 이상 살고 싶지 않은 누군가가 우리 모두를 그의 낙원으로 함께 데려갈 수도 있습니다. 그가 단추를 관리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면 우리는 함께 무덤에 들어가게 될 것입니다.

이 단추를 관리하는 사람들은 평범한 인간들이지 성인이나 신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어떤 때는 기분이 좋다가도 어떤 때는 기분이 그리 좋지 않습니다. 또 술이나 마약을 복용하거나 배우자와 싸울 수도 있습니다. 그런 불행한 상황들은 그들의 두뇌가 결정하는 데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이는 우리에게 극도로 위험한 상황이며, 우리의 삶을 보호하고자 한다면 이 내면의 전능한 힘 외에 다른 방법은 없습니다.

만일 우리가 이 전능한 힘이 어디에 있는지 안다면, 물론 우리는 그것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어디에 금광이 있는지 알면 황금을 파서 사용할 수 있는 것과 같지요. 만일 우리의 은행이 어디에 있으며 예금액이 얼마인지, 또 어떻게 돈을 인출하는지 우리가 안다면 매일 은행에서 돈을 빼서 쓸 수 있는 것과 같습니다. 아주 쉽습니다.

관음법문은 정확히 말하자면 법문이 아닙니다. 관음법문은 우리가 자신의 전능한 힘을 어떻게 발견하는지를 보여줍니다. 우리는 언제나 그 힘을 지니고 있지만 인식하지 못하므로 그것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입문식 때 여러분의 전능한 힘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말해 주겠습니다. 아주 간단해요.

내가 지금 이 휴지를 들고 있지만 다른 사람들을 쳐다보느라 바빠서 그 사실을 모르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만일 다른 누군가가 "이봐요! 거기에 있잖아요!"라고 말해 주면 나는 그것을 보고 알 수 있습니다! 이토록 간단합니다.

이 전능한 힘은 줄곧 우리와 함께 하고 있습니다. 그 힘은 사거나 다른 사람으로부터 얻을 필요가 없습니다. 누구도 우리의 전능한 힘을 통제하거나 숨길 수 없습니다. 그 힘은 언제나 개방된 채이며 언제든 우리에게 봉사하고 우리가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습니다. 우리가 그 힘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다 우리의 주의력이 외부의 사물에 지속적으로 분산되어 있기 때문이지요.

우리는 바깥쪽을 바라보고 외부의 성인을 숭배하며 외부의 힘을 찾습니다. 우리는 낮은 천신이나 유령, 산이나 강, 성자의 유물이나 유골 등을 숭배합니다. 우리가 해골 같은 성인이 되길 원하나요? 그렇기 때문에 석가모니 부처가 세상의 언어나 신체적 외형에 얽매이면 절대로 신의식의 상태(오고감이 없는 여래, 무소부재의 경지)에 도달하지 못한다고 말한 것입니다.

이는 외부의 소리와 형상을 지칭하는 개념으로, 만질 수도 없고 형태도 없는 무소부재한 내면의 음류와는 다릅니다. 오로지 내면의 음류만이 진정한 신의식이며, 그것은 우리가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아도 이미 거기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찾을 필요도 없이 거기에 이미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런 것이 신의식의 상태입니다.

이러한 상태를 발견하기는 매우 쉽지만 우리는 그것이 어디에 있는지를 반드시 알아야 합니다. 보기만 하면 여러분은 알게 될 것입니다. 마치 어떤 사람이 내가 휴지를 손에 들고 있다고 상기시켜 주면 내가 그것을 보고 알게 되는 것과 같지요. 왜냐하면 그것은 언제나 거기에 있었기 때문이죠!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가 "천국은 너희 안에 있다. 너희는 위대하고 장엄한 신의 사원이며 신이 너희 안에 거한다."고 말한 것입니다. 그의 말도 같은 의미입니다. 그래서 그가 신을 그토록 쉽게 찾아내어 신의 아들이 되었던 것입니다. 예수의 제자들도 성령의 힘을 찾아내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석가모니 부처는 "부처는 너희 마음속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로 그의 마음속에 있었기 때문에 그가 그렇게 쉽게 찾아낼 수 있었던 겁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석가모니 부처는 6년이 아니라 60년, 6백년, 6만년이나 60억년, 아니 6조년이 지나도 신을 찾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칭하이 무상사/ 1988. 7. 7. 포모사 타이난

 
   






Copyright © Supreme Master Ching Hai International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