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법문
관음법문은 우리의 영적 수준을 정확하게 측정해 준다

수행은 입문하는 때부터 시작되는 것이 아닙니다. 나는 어제 여러분들에게 콩하이 스승의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그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20년 걸려 배우는 밀법을 단 3개월 만에 배웠습니다. 그의 스승은 그에게 "너는 다 배웠다. 더 이상 배울 게 없다"고 말했지요.

어제 나는 천태종의 다른 출가승 이야기도 해 주었습니다. 그는 콩하이 스승에게 자신을 제자로 받아들여 밀법을 모두 전수해 달라고 사정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신도 똑같이 해낼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3개월 안에 끝내고자 했습니다. 그러자 콩하이 스승은 ?그렇게는 안 될 것이다. 너는 3개월 만에 끝낼 수가 없을 거야.?라고 말했죠.

왜냐하면 콩하이 스승은 어린아이였을 때부터 영적인 수련을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그가 중국에 오기 전에도 그는 이미 진리를 희구하는 강한 열망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는 이미 밀법을 알고 있었습니다. 알고 있었지만 배운 것은 아니었어요. 그의 내면에서 나타난 것이었지요. 진리에 대한 그의 강렬하고 확고한 열망 때문에 그는 밀법의 일부를 이미 증득했던 것입니다. 그러다가 중국에 있으면서 마지막 단계를 배울 때 3개월이 걸렸던 것입니다.

처음 입문할 때 많은 사람들이 높은 차원의 체험을 하는 것도 다 이런 이유 때문이죠. 그들은 과거부터 영적으로 수행을 해왔던 것입니다. 집중력이 떨어지고 신심이 약한 사람들은 체험이 적습니다. 그들이 고의적으로 그렇게 한다는 뜻이 아닙니다. 그것은 종종 그들의 전생의 영적 배경과 관계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자신의 영적인 수준을 보고 알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관음법문은 우리의 영적인 수준을 정확하게 측정해 줍니다. 우리는 어느 누구도 속일 수 없습니다. 어떤 사람들이 내게 와서 수십 년간 수행했다고 말해도 입문할 때 우리는 그들의 진짜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전에 전혀 수행한 적이 없고 종교나 신앙도 없지만 내 강연만 듣고도 믿음을 갖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진리에 대한 갈망이 생기면서 그들은 영적으로 수행하기를 결심하지요. 그들이 입문을 받을 때 그들은 최고로 훌륭한 체험을 합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전생에 수행을 했거나 그들의 내면의 열망이 강했기 때문입니다.

관음법문을 발견하기 전 나는 경전을 암송하고 숭배하면서 아쉬람, 교회, 사찰을 방문하는 등 많은 곳을 여행했습니다. 나는 진리를 깨닫고자 매우 열망했습니다. 나는 자주 교회에 가서 함께 합창하기도 했지만 노래 부르고 싶지 않은 때도 있었습니다. 나는 교회에서 홀로 신에게 기도하기를 좋아했습니다.

나는 단 한 가지만을 기도했어요. "신이시여, 만일 당신이 존재한다면 나로 하여금 당신을 알게 하소서." 그것이 나의 기도였고 언제나 똑같은 기도를 했습니다. 나는 다른 모든 것들은 무상하기 때문에 이것이야말로 가장 최상의 기도라고 생각합니다.

권력을 얻거나 병을 치유하고 건강을 유지하고 재산을 모으는 등의 사소한 일들은 우리의 주의를 끌 가치가 없습니다. 왕이 자신의 모든 보물과 보석을 백성들에게 나눠줘서 많은 사람들이 보석과 금화, 골동품, 기타 귀금속들을 고르기 위해 모여들었다고 가정해 봅시다.

하지만 이 보물들은 왕의 재산 중 일부일 뿐입니다. 한 여인은 보물을 고르지 않고 그냥 지나쳐서 홀의 끝까지 걸어가 왕을 요구했습니다. 그녀는 오로지 왕을 볼 수 있기만을 원했습니다. 그녀는 왕을 좋아했으며 이전에 왕을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었지요. 왕은 기뻐하면서 그녀와 결혼했습니다. 이제 그의 모든 재산이 그녀의 것이 되었지요! (웃음과 박수)

그래서 성경에 이렇게 씌어 있습니다. "먼저 내면의 신의 왕국을 찾아라. 그리하면 모든 것이 너희에게 더해지리라." 나는 여러분들이 하루속히 여러분 내면에 있는 이 천국과 천국의 마음을 찾기를 바랍니다. 그러면 모든 것이 여러분의 것이 될 것입니다! (박수)

칭하이 무상사/ 1988. 7. 7. 포모사 타이난

 
   






Copyright © Supreme Master Ching Hai International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