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의 길목에서
선입견을 버려라, 과감히 실행하라!

어느 날 도로 한 가운데에 제법 두툼한 나무토막 하나가 버려져 있는 것을 보았다. 오고가는 교통 상으로 상당히 위험스럽기에 적이 염려가 되었다. 잠시 망설이다가 타고 가던 오토바이를 멈춰 놓고 그걸 치워버릴 요량으로 다가갔다. 그 순간 온갖 생각들이 다 떠올랐다. 혹 사람들이 비웃지나 않을지, 체통머리 없는 짓을 하는 걸까? 길가는 사람들이 얼빠진 놈으로 여기지나 않을지. 그러나 그 나무토막을 집어 들어 치우고 난 뒤로는 마치 무슨 거창한 일이라도 해낸 것처럼 마냥 기쁘고 즐거웠다. 명상센터로 돌아오는 길 내내 줄곧 기뻐서 저절로 미소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내가 늘 버릇처럼 했던 말이 기억났다. ‘수행이란 이 세상을 위해 봉사하기 위한 것’이라는 . 그 말을 다만 공허한 표어에 불과한 것으로 내 자신조차도 여기고 있는 거나 아닌지. 도로 가운데 놓여있던 나무토막을 줍는 작은 일에서 조차 혹 체통을 잃을까 비웃음을 사지나 않을까하고 좌우의 눈치를 살피지 않았던가?

스승님의 가르침에 따라 우리는 요전에 지역 환경을 정화하는 데에 도움을 주러 간 적이 있었다. 가장 흔한 쓰레기는 담배 꽁초였다. 그때서야 비로소 깨달은 것이 있었다. 입문하기 전에 나는 근 십여 년간 담배를 피웠었고, 꽁초도 별 의식 없이 함부로 버렸다. 그때 버린 꽁초들을 모두 거둬들이려면 얼마나 많은 노력과 시간이 허비될 것인가. 이런 상황을 일러서 스승님께서 정확하게 해주신 바로 그 말씀 “사람이 하는 일은 무슨 일이든 자신을 위한 것이다.”

- 뉴스잡지 30호에서-

 
   






Copyright © Supreme Master Ching Hai International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

select count(*) as cnt from gnu_login where lo_ip = '54.159.94.253'

145 : Table '.\gods\gnu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