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침
슬픔을 교훈으로 삼으라
우리는 스스로 문제를 만든다.
그래서 우리는 매일 슬프다.
우리는 가르침을 형벌이라 말한다.
그래서 우리는 아주 불행하다.
스승은 당신에게 ‘고해의 바다’로부터
해탈하기 위해 단순한 방법을 보여줄 것이다. . .
슬픔을 교훈으로 삼으라,
마치 학교에서 공부하듯이.

~ 칭하이 무상사 ~

 
   






Copyright © Supreme Master Ching Hai International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

select count(*) as cnt from gnu_login where lo_ip = '52.91.90.122'

145 : Table '.\gods\gnu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