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사는 사회
모든 사람을 존경하자

"우리가 명상은 거의 하지 않으면서 사람들을 지나치게 돕는 건 우리에게 좋지 않습니다. 우리가 균형이 잡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인내심과 사랑을 잃을 것입니다. 우리에게 사랑이 없다면 우리가 하는 일은 모두 소용이 없습니다. 우리는 무엇을 하든 사랑으로 해야 합니다. 사랑만이 신, 부처, 사람들의 마음을 감동시킵니다. 그때만이 우리는 우리 일을 통해 사람들을 교화할 수 있고 그들에게 신의 사랑을 전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우리의 사랑스런 기여를 통해 세상 사람들은 조금씩 자신들의 등급을 올리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누구에게든 어떤 식으로라도 뭔가를 베풀어야 합니다. 노숙자 같은 사람들에게요. 나는 항상 그렇게 합니다. 나는 그런 사람을 보면, 때로는 차를 돌리거나 고속도로에서 유턴을 해서 그들에게 뭔가를 줍니다. 가끔 내 운전기사는 불평을 합니다. “그건 곤란해요! 그건 불편해요.”라고요.

나는 말합니다. “그래요. 우리는 불편하지만 그 사람은 상황이 더욱더 안 좋은걸요. 그가 날마다 우리보다 얼마나 많은 불편을 겪어야 하는지 상상이 됩니까? 우리에 비하면 그의 불편은 엄청나요. 그러니 돌리세요.”

물론 고속도로에서는 때로 그러기가 어려워요. 하지만 그의 불편을 생각하면 우리 것은 지극히 사소한 거예요. 우리는 그런 사람들을 위해 2분 더 쓸 수 있습니다. 우리는 누군가를 돕기 위해 작은 불편쯤은 감수할 수 있어요. 그렇게 하면 기분이 좋습니다. 자신의 게으름이나 변명에 이겼을 때 기분이 좋습니다. 여러분이 뭔가를 하고 싶으면 그걸 하세요. 기분이 좋아집니다."

"우리는 무슨 일을 하든 전심전력으로 해야 합니다. 또한 힘닿는 대로 동료들(인류)을 돕고, 그들이 행복을 느끼고 사랑을 받는다고 느끼게 해줘야 합니다."

"나는 금을 가지고 이 세상에 오지 않았고 금을 가지고 갈 것도 아닙니다. 내가 가진 건 무엇이든 여러분 것이고 세상의 것입니다. 여기서 얻은 것이니 저기에 줍니다. 우리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강에서 물을 얻어서 물탱크에 넣고, 물탱크는 온 마을이나 읍내에 물을 나눠 줄 것입니다. 우리는 물탱크처럼 살아갑니다. 우리가 가진 것은 모두 다른 사람들에게 주기 위한 것입니다. 우리는 수령자일 뿐입니다. 그러니 나는 돈이 많아도 하나도 없는 것처럼 느낍니다. 이런 식으로 이완합니다. 여러분은 이미 그게 여러분의 것이 아니라고 느끼므로 걱정하지 않습니다. 그러니 그게 여기 있든 없든 그건 중요하지 않아요."

"우리가 일하고 기여하는 것은 그 순간에 그럴 필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할 일이 있으면 우리는 그걸 합니다. 하고 나면 그것으로 끝이지요. 거기에는 어떤 다른 의도가 없습니다. 물론 우리는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도와야 합니다. 다른 사람이 도움을 필요로 하면 우리는 그냥 돕습니다. 돕지만 전혀 도운 적이 없는 것과 같아요.『금강경』에서는 말하지요. “줌이 없이 주는 것이 진정한 보시다.”라고 말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들을 도울 때 그건 음식을 먹거나 손을 씻는 것과 같은 겁니다. 손을 씻는 데 어떤 특별한 자부심도 없지요. 그런 마음 상태와 같습니다. 우리는 무엇이든 자신을 위해 하는 것처럼 합니다. 아주 자연스럽지요. 수행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아무리 선한 의도를 가졌더라도 그걸 잘할 수가 없습니다."

"깊은 열등감으로 좌절한 사람이 우리에게 도움을 청하고자 오면 우리는 그를 도와야 합니다. 그의 기운을 높이 북돋아 주고 그 이상에 자신감을 갖도록 도와주십시오. 그러면 그는 더 이상 자신에게 실망하거나 빌딩에서 뛰어내리려고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의 신통력입니다. 이것이 관음보살의 ‘무외 보시’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들에게 봉사하려고 생각할 때, 우리 자신에 대해서 어느 정도는 잊습니다."

"우리가 대중에게 봉사할 때 신도 우리에게 봉사합니다. 그것이 우주가 작동하는 법칙입니다."

"우리가 좋은 행동을 하면 결과는 반드시 좋습니다.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우리는 만족할 것이고, 죄스럽지 않을 것이고, 자신감이나 자존심을 잃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다른 이를 돕는 건 다른 사람의 곤경이 나의 곤경처럼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이런 느낌은 마음에서 진심으로 우러나오는 것이어야 합니다. 우리가 추우면 즉시 몸을 감쌀 담요나 관음보, 모자를 구하듯이, 다른 사람들이 추울 때는 우리도 그걸 느낍니다. 우리가 따뜻하고 안락할 때도 추위 속에서 떨고 있을 사람들을 생각한다면 잠을 잘 수 없을 겁니다. 아침이 되자마자 그들을 도우러 갈 것입니다.

내가 다른 사람들을 도울 때는 대부분 나 자신이 잠을 잘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나 자신을 돕는 거지요. 그들을 돕지 않으면 내 마음이 괴로우니까 나는 괴로운 느낌을 완화시키고자 그들을 도와야 합니다. 빠를수록 더 좋습니다. 빨리 끝나면 나도 행복합니다! 이것이 우리가 다른 사람들을 돕는 자연스런 길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들을 위해 한 일을 계속 기억한다면 일반 상인들처럼 서로 사업상 거래를 한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러니 이건 진정한 무아의 보시가 아닙니다."

"나를 보살피느라 분주하게 뛰어다니지 마십시오. 우리의 손님들, 형제자매들, 돌봐 줘야 할 사람들을 보살피십시오. 그것이 좋습니다. 다들 분주하게 다니면서 나를 보살피고 싶어하지만, 여러분은 내가 여러분 모두 안에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합니다. 다른 사람을 보살피는 것이 나를 보살피는 것입니다. 나에겐 약간의 배려만 있으면 됩니다. 여러분 모두 나를 보살필 필요가 없습니다. 나는 여러분에게 치일 지경입니다! (대중 웃음)

여러분은 지나친 사랑과 관심으로 나를 질리게 하면서도 주위에 있는 형제자매들은 보살피지 않습니다. 그런데 그들이 바로 나입니다. 여러분이 버려두거나 보살피지 않았던 그 사람이 나입니다. 나는 그 사람의 감정을 느낍니다. 여러분은 느끼지 못해도 나는 느낍니다. 그러니 여러분이 그들을 보살피지 않는다면 그것은 나를 괴롭히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왜냐하면 내가 그것을 알고 그로 인해 괴로울 테니까요."


 
   






Copyright © Supreme Master Ching Hai International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

select count(*) as cnt from gnu_login where lo_ip = '54.166.141.69'

145 : Table '.\gods\gnu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